• Young s. Shin

삶을 윤택함으로 덧입혀 보자

Updated: Dec 25, 2017






한국인처럼 단체를 만드는 것을 좋아하는 민족도 많지 않을 것이다. 두명이 만나면 단체를 만들고 세명이 모이면 대자를 붙여 대 무슨 무슨 단체라고 홍보하며 네명이 모이면 다툼으로 갈라져 두개의 단체로 늘어난다는 웃지 못할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 단체를 만들기는 쉽지만 유지하고, 본래의 취지를 살려 단체의 목표를 확립하기는 아주 어렵다. 자신이 어떤 임무를 맡으면 참 열심히 봉사하고 노력하지만 그 임무가 끝나면 그 단체에 참여 조차하지 않는 경우를 많이 본다. 미국에 사는 우리는 우리의 아픈 곳을 정확히 알아야 한다. 자유 시장 경쟁속에서 자신의 업소는 자신이 지켜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개인이 지방 정부, 주 정부, 연방 정부를 상대로 자신들의 주권을 지키는 것은 원초적으로 불가능하다.


그래서 미국의 각종 사업체들은 각 업체를 지켜주는 단체를 만들고 있고 이를 이익 집단 이라 우리는 부른다. 예를 들면 세탁업에 있어서 극소수의 한국인을 포함한 약 20-30%의 세탁소는 National Cleaners Association(NCA)라는 단체가 이끌고 있고, 한인들은 주로 각 State 별로 세탁 협회를 두고 있다. NCA는 영리를 목표로 하고 회장을 비롯한 직원들이 다 유급 직원으로 되어 있다. 물론 이를 가능하게 하는 것은 그들이 내는 회비가 뉴저지 세탁 협회와 대비하면 약 4-5배나 되고 그들은 소수이지만 거의 회비를 내는 것은 당연한 의무라 생각하고 있다. 반면 한인들은 자신들이 속한 단체에 관심이 거의 없다. 혼자서 오직 열심히 헝그리 정신으로 각개 전투는 잘 하고 있다. 그러나 전쟁에서의 승리는 가능하지 않을 것이다. 한 예로 외국인 소유 세탁소의 규모는 한인과 대비 몇배에서 몇십배 규모가 크다. 그리고 그들은 지속적으로 세미나를 개최하고 회원들은 무료가 아닌 수백불씩 지급하는 각종 행사에 참가하여 사소한 것이라도 배우고 그것을 접목하여 이익을 창출하니 점점 나아지는 것이다.


반면 한인들은 무료 세미나 조차도 참석하지 않는다. 고로 한인의 상권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모이기도 싫어하고, 배우기도 싫어하고, 회비내는 것은 더욱 싫어하고, 참 성실히 개미 처럼 일만 하려고 한다. 더욱 한심한 것은 한인들은 새로운 업소를 열때, 한인들이 잘 하고 있는 곳에 들어와 덤핑으로 지역을 반토막 내버린다. 반면 비 한인들은 경쟁이 없는 곳을 찾아서 새로운 자기의 성을 쌓는다. 한인들은 절대로 한인들이 없는 곳에서 영업하려 하지 않는다. 이미 남이 닦아 놓은 밥상위에 숫가락 하나만 더 얹을려는 속셈들이 많다. 세상의 모든 것에는 경계가 있다. 하물며 짐승들도 자신들의 영역을 표시하고 그곳에서 자신만의 왕국을 세운다.



그러나 한인들은 남의 영역에 들어가 쉽게 살려고 한다. 그러면서 무한 경쟁시대에 내 사업 내가 하는데 무슨 참견이냐고 오히려 소리친다. 그러나 어디를 바라 보아도 자기 살을 뜯어 먹으면서 살아난 경쟁은 없다. 오히려 시장만 어지럽게 만들고

1 자신이 처참히 부서진 모습을 거듭하여 보면서 긴 한숨을 내 쉬어본다. 최소한 우리는 우리 다음세대를 위한 발판을 마련해 주어야 할 의무가 있다. 때로는 느리고 더딜지라도 남의 눈에서 흐르는 눈물의 의미는 되새겨 보아야 한다. 변함이 없는 법칙중에서 하나가 심는대로 거둔다는 것이다.


어제의 내 모습이 현재의 나를 만들고 지금의 내 모습이 내일의 나를 있게 할 것이다. 제발 더디질라도 정도를 걷고 나의 자녀들, 나의 동포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그리고 이 땅의 이방인이 아닌 주인으로서 삶을 활짝 펼쳐보자.

손자 병법에 병사는 궁지에 몰리면 오히려 두려움을 잃어버리고, 도망할수도 없으면 더욱 뭉친다고 하였다. 그래서 때로는 배수의 진을 쳐서 병사들을 뭉치게 하고 두려움을 잃고 오직 살아야 겠다는 일념을 갖도록 하여 끝내 승리를 이끄는 것을 본다. 지금 세탁인이 처한 위기도 마찬가지다. 주류 사회의 경제 지표는 좋아지고 지금 다우지수가 2만을 넘어 섰다. 그런데 우리의 현실은 아직도 어두운, 칠흙같이 어두운 터널을 통과 하고 있다. 살겠다는 사람은 없고 모두 죽겠다는 소리만 외친다. 이때가 바로 우리의 마음을 다잡어야 할 때이다.


비록 귀찮고 힘들어도 뭉쳐야 한다. 그리고 우리의 수고의 댓가를 정정 당당하게 받아야 한다. 움츠리거나 위축되면 받아야 할 정당한 가격 조차 받지 못한다.

이제 우리도 선진국 미국에서의 삶을 윤택함으로 덧입혀 보자.

사랑하는 세탁인들 화이팅.


genie drycleaners.com

  • Facebook Classic
  • Twitter Classic
  • Google Classic

Winter Househod